마을 주민들이 정성껏 지은 농산물을 도시민들과 함께하면서 체험 및 볼거리, 먹거리가 있는 작은 마을축제

현재위치 : 나바위 우렁이 축제

익산에서는 한 해 농사를 마무리하는 가을걷이가 끝나갈 때쯤 다양한 마을축제가 열린다. 농촌의 역사, 문화, 자연환경 및 지역자원 등을 소재로 하는 농촌 축제이다. 

마을 각각의 특색을 지니고 있어 관광객들은 특별한 체험 및 건강한 먹거리를 체험하면서 농촌의 소중함을 느끼는 행사로 용머리고을 마을축제, 나바위 우렁이 축제, 관연마을 작은 축제, 망성 팜파티가 있다. 

 

 

mangsung_000.jpg

 

mangsung_27.jpg

 

망성면 화산리의 맑은 물에서 자란 우렁이를 널리 알리고자 3개 마을(라암, 화남, 화북마을) 주민들이 주관하는 나바위 우렁이 축제는 마을 공동체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주민들이 만드는 행복한 공동체 기반을 위한 축제이다. 행사를 추진하는 마을 주민들은 물론 농촌문화에 대한 향수를 가진 관광객들이 함께 어우러져 사라져 가는 농촌의 문화를 복원하고 농촌에서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만들고자 하는 축제이다.

 

 

mangsung_leaflet_front.jpg

 

mangsung_leaflet_back.jpg

 

가을의 끝자락에 펼쳐지는 망성면 “나바위 우렁이 축제”는 11월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나바위성당 앞 공터에서 진행됐으며, 우렁이 잡기 체험, 우렁이 쌈장 만들기, 해설사와 함께하는 나바위성지 투어를 했다. 특히 열심히 살아온 마을 주민 중에서 선발하는 “우렁이 각시 선발대회”는 외적인 모습이 아닌 어른을 공경하고 타인을 섬기는 마음의 아름다운 주민을 선정하는 행사였으며, 도시민과 농민이 상생하고 즐기는 행사였다.

 

 

mangsung_21.jpg

 

mangsung_24.jpg

 

  

# 나바위 우렁이 축제 개요

- 행 사 명  : 나바위 우렁이 축제

- 주     최  : 나바위우렁이축제 추진위원회(성당면 라암마을) 

- 행사기간 : 11월 초~중순 3일간

- 행사장소 : 나바위 성지 일원 (익산시 망성면 나바위길 40)

- 행사내용 : 우렁이농장체험, 우렁각시선발대회, 노래자랑, 농산물 판매 등



# 나바위 우렁이 축제 이모저모 

 

mangsung_08.jpg

 

mangsung_10.jpg

  

mangsung_23.jpg

 

mangsung_20.jpg

< 마을 축제와 연계한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의 학예발표회 >

  

나바위 우렁이 축제는 마을의 중심 역할을 하는 인근 초등학교의 학예발표회와 연계한 이색 축제로 시작하였다. 이 날을 위해 열심히 연습했을 아이들의 노고가 보인다. 내 아이가 아니어도 똘망똘망한 아이들의 발표회에 어느새 너도나도 학부형이 되어 박수가 절로 쳐지고 뿌듯함이 느껴졌다.


우리 어린이들~ 참 잘했어요!!

 

 

 

mangsung_20.jpg

  

mangsung_29.jpg

 

mangsung_30.jpg

 

우렁이를 소재로 하는 축제인 만큼 우렁이쌈장 만들기, 우렁이 잡기, 우렁이농장 방문, 친환경 우렁이 판매 등 그야말로 우렁이가 우렁각시가 되어 마을 주민들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고 있었다.

 

 

mangsung_29.jpg

 

mangsung_31.jpg

 

밤의 열기 속으로~

축제는 낮보다 밤에 더 열기가 달아 오른다. 멋진 걸스의 신나는 난타공연으로 축제장은 여기저기서 들썩들썩하다. 

 

  

 

# 나바위성지와 나바위성당 소개 

 

cathedral_11.jpg 

 

축제를 즐긴 방문객들은 문화해설사의 안내를 따라 나바위성지를 향했다. 나바위성지 입구에는 우리나라 첫 신부(사제)가 김대건 신부와 그 일행이 첫 발을 디딘 것을 기념하기 위해 입구에 발 모양의 화강석 이정표를 세웠다.   

 

cathedral_01.jpg

 

1845년 10월,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나바위 화산 언저리에 닻을 내렸다. 10여명의 교우, 그리고 페레올 주교, 다블뤼 신부와 함께였다.

 

나바위 성당은 1845년 우리나라 최초의 신부인, 김대건 신부의 황산나루터 상륙을 기념하기 위하여 초대주임이었던 베르모렐 신부에 의하여 1906년에 설계되어 중국인 기술자들을 동원해 순수 한옥 목조건물로 지어진 후 1916년까지 증축을 거듭하면서 지금과 같은 한식과 양식이 혼합된 구조가 되었다. 이 독특한 건축 양식 때문에 1987년 7월에 국가문화재 사적 제318호로 지정됐다.  

 

cathedral_07.jpg  cathedral_08.jpg

 

우리 한옥의 목조 빛깔과 서양 고딕양식의 위엄함을 함께 담고 있는 나바위 성당의 모습은 볼수록 신비롭고, 잘 어우러진 동서양의 조화는 경이롭기까지 하다. 계단을 따라 올라가며 보이는 성당의 앞면은 고딕양식의 3층 수직종탑과 아치형 출입구로 꾸며져 있다. 건물 옆쪽으로 돌아서면 한국적인 미를 보여주는 전통목조 한옥형태의 기와지붕과 그 아래에는 팔괘를 상징하는 팔각 채광창이 사방으로 나 있고, 처마 위마다 십자가를 세워 놓았다. 특히, 회랑이 있어 한국적인 미를 맛 볼 수 있다. 

 

※ 나바위성지와 나바위성당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나바위성당'으로 검색하시면 볼 수 있습니다.